즐겨찾기

한국민간위탁경영연구소

교육프로그램

  • 005

민간위탁이슈

제목

"대전시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공공기관 위탁하라"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7-06-26

조회수93

첨부파일 다운로드

"대전시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공공기관 위탁하라"


22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 대전지역 단체들이 모여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공공기관 위탁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2017 대전차별철폐대행진'에 나선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가 주최했다. 이들은 지난 12년 동안 대전시가 민간에 위탁하여 운영해 온 '장애인콜택시'를 공공기관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대전시는 2018년 1월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장애인콜택시 운영은 물론, 임산부와 노인, 영유아 보호자 등 교통약자들을 위한 특별교통수단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보다 더 확대하고 체계화하겠다는 것. 

 

하지만 대전지역 단체들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현재와 같이 민간위탁을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문성이 결여된 민간에 위탁할 경우, 장애인콜택시 노동자들의 처우가 개선되지 않아 현재와 같은 서비스의 질적 저하를 가져오고, 민간의 수익성 극대화를 위한 주먹구구식 운영에 시민들만 피해를 본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내년부터는 민간이 아닌 공공기관이 위탁하여 운영함으로써 '공공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러한 주장을 담아 지난 2개월 동안 1인 피켓시위를 벌여왔고, 권선택 대전시장의 면담도 요구했으나 대전시는 '기다려 달라'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이경수 대전지역희망노조 대전시장애인사랑나눔콜센터지부 지부장은 "전문성도 부족하고 업무에 대한 매뉴얼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민간단체가 이 업무를 수탁하여 운영하다 보니 장애인들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힘들다"며 "이러한 문제 해결은 공공기관이 운영을 맡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권선택 시장이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을 공공기관에 맡기고 그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을 정규직화 한다면, 이는 자신이 (재판으로) 어려울 때 기꺼이 도움을 주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화 공약을 돕는 일"이라며 "사람이 의리가 있어야지, 권 시장은 시장으로서 자격도 없지만 의리도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들은 지난 2개월여 동안 벌여온 피켓시위를 6월까지 진행하고, 그때까지 대전시가 이들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청와대 앞 농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사 출처 : 오마이뉴스

작성일 : 2017/06/22

작성 : 장재완 기자

기사주소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3640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